공유하기

일상을 괴롭게 하는 척추디스크, 비수술로 해결

일상을 괴롭게 하는 척추디스크, 비수술로 해결

 

흔히 디스크는 중년을 넘어선 사람들에게 나타나는 질환이라 소개되곤 했다. 허나 최근의 현대인들은 나이와 성별을 불문하고 디스크로 인해 많은 고통을 겪고 있다. 컴퓨터와 스마트폰 등을 사용하며 바르지 못한 자세를 장시간 유지하기 때문이고, 바쁜 일상 속에서 제대로 된 검사와 치료를 받지 못함에도 큰 이유가 있다 할 수 있겠다.

 

현재 계속해서 다리가 저리고 허리가 아프다면 척추디스크를 의심해보아야 한다. 척추디스크의 올바른 병명은 척추 추간판 탈출증인데, 이와 같은 증상이 의심 될 경우에는 척수강 조영술, 전산화단층촬영(CT), 자기공명영상촬영(MRI)을 하여 정확한 진단을 내려야 한다.

 

추간판 탈출증의 가장 흔한 원인은 추간판의 퇴행성 변화로 10대 후반에서 20대 초반의 나이에 시작되는데, 추간판 탈출증의 빈도는 20대에 갑자기 증가하여 40대까지 발생한다. 오랜 시간 척추 뼈가 삐뚤어진 상태로 꾸준한 압력을 받을 경우에, 뼈와 뼈 사이의 디스크가 눌러져서 밀려 나오게 되는데, 디스크가 밀려나온 상태에서 꾸준한 자극이 가해지는 경우에 섬유테가 찢어지거나 섬유윤 내부의 수핵이 터져 나오게 된다. 우리 몸의 면역세포는 터진 수핵을 이물질로 인식하여, 여러 가지 공격물질이 분비되는데 이런 물질이 통증의 원인으로 작용하기도 한다.

 

척추디스크 치료는 증상의 기간과 강도, 환자의 나이, 재발횟수 등을 고려하여 진행한다. 조성우제통의원은 비수술 치료 전문 클리닉으로 바이오메카닉 도수치료와 프롤로테라피 치료를 시행한다.

 

바이오메카닉은 신체 역학적이라는 의미로 인체 골격의 구조가 튼튼해야 건강을 유지할 수 있다는 뜻이다. 균형이 무너진 인체의 균형을 바로잡는 바이오메카닉 도수치료는 풍부한 경험의 조성우 원장이 직접 손으로 몸의 균형을 맞춰준다. 디스크의 결정적 원인은 비정상적인 방향에서의 무게와 압력이 디스크에 가해지기 때문인데, 그로 인한 디스크 섬유의 정상배열이 파괴된 후 지속적인 디스크 손상이 누적되어 디스크가 발생한다. 바이오메카닉 도수치료를 통해 디스크에 가해지는 무게를 최소화시키고 정상적인 무게분산이 이루어지도록 도와 약물에 의존하지 않고 자연회복을 유도한다.

 

바이오메카닉 프롤로테라피는 인대강화주사로 몸의 균형 상태를 파악한 후 약해진 디스크 주변 구조물의 강화를 유도하는 주사치료법이다. 주로 포도당과 혈장을 이용해 관절, 인대의 힘을 강화시키고 안정시키는 치료법으로 부작용이 적고 안전하게 효과를 볼 수 있는 방법이다.

 

또한 주사치료로 한번에 10~15분 정도의 짧은 치료시간으로 시간적 부담이 없어 바쁜 직장인들도 충분히 치료가 가능하다. 보통은 경과를 살펴보고 6~10회 정도의 치료를 진행하며, 치료 직후에는 다른 부위가 더 아프거나 통증이 따를 수 있지만, 증상이 완화되는 과정이므로 크게 걱정할 필요는 없다.

 

조성우제통의원 조성우 원장은 몸의 중심이 바로 잡혀야 건강한 신체를 유지할 수 있다.”몸의 균형을 바로 잡아야 통증의 근본적인 원인이 치료된다.”고 설명했다.

 

이어 조 원장은 바이오메카닉 도수치료와 프롤로테라피는 보건복지부 고시 법적 인정 비급여 치료로 등록되어있다.”차근차근 점진적으로 치료해나가다 보면 가장 부작용이 적으면서 안전하게 효과를 볼 수 있는 치료법이다.”고 덧붙였다.

 

한편 지난 20년간의 풍부한 경험을 지닌 조성우 원장은 바이오메카닉 도수치료, 프롤로테라피 중점으로 인체 불균형으로 인한 디스크, 만성통증, 관절통증을 치료하고 있다. 바이오메카닉 도수치료, AO(아틀라스) 도수치료, 바이오메카닉 프롤로테라피 주사치료 등으로 몸의 균형을 바로잡는 비수술 치료를 통해 척추디스크 환자들의 통증을 완화하고 있다.

 

l 도움말 조성우제통의원 원장 조성우 l

 

 

등록일
2018-03-28 17:31
조회
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