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하기

몸 건강을 지켜주는 보라색 음식, 무엇일까?

몸 건강을 지켜주는 보라색 음식, 무엇일까?

 

최근 미디어에 자주 등장함에 따라 주목받고 있는 음식이 있다. 바로 보라색 음식이라 불리는 다양한 과일과 채소다. 6~8월의 대표적인 제철 과일인 복분자, 블루베리, 포도 등은 항산화 성분인 안토시아닌이 풍부한 보라색음식에 해당된다.

 

안토시아닌은 몸 속의 세포를 유해 물질이나 질병으로부터 지켜낼 뿐만 아니라 노화로 인한 뇌 기능의 감퇴를 막아내주기도 한다. 안토시아닌 색소는 붉은색, 푸른색, 보라색의 색깔을 낸다. 딸기, 블루베리, 블랙베리, 오디, 포도 등의 베리류 과일은 안토시아닌을 공통적으로 함유하고 있는 과일들이다. 이러한 과일들은 뇌의 활발한 활동을 돕고 기분을 북돋는 효과가 있다. 안토시아닌은 주로 껍질에 많은므로 이 성분의 효과를 얻기 위해서는 껍질 째 먹는 것이 좋다. 생으로 먹을 때 흡수력이 높아지므로 베이킹을 하거나 잼으로 만들어먹는 것보다는 그대로 먹는 것을 추천한다.

 

자두

자두는 잘 익으면 보랏빛이 강해진다. 이렇게 잘 익은 과일은 더 많은 영양 성분을 함유하고 있다. 마찬가지로 껍질에 영양소가 풍부하다. 자두 껍질은 과육보다 20배 이상 많은 항산화 성분이 들어 있다고 하니 잘 씻어서 통째로 먹도록 하자.

 

체리

짙은 붉은색을 띠는 체리 역시 안토시아닌이 들어있어 혈압의 건강을 지키는데 도움을 준다. 골관절염, 통풍, 무릎이나 발목 통증 등 관절에서 일어나는 문제를 완화하는 효과가 있다는 보고도 있다.

 

포도

포도는 붉은빛부터 검은빛에 가까운 색을 띠는데 이 역시 안토시아닌 때문이다. 포도에 든 폴리페놀의 일종인 레스베라트롤도 강력한 항산화 성분이다. 이는 콜레스테롤 수치를 떨어뜨리고 항균, 항염증, 항노화 등의 효과를 일으킨다.

 

자색 감자

보라색의 껍질을 가진 자색 감자도 껍질과 과육을 함께 먹어야 안토시아닌 효과를 볼 수 있다. 안토시아닌을 비롯한 항산화성분이 일반적인 흰색 감자보다 2~3배 많이 들어있다. 또한 칼슘, 마그네슘, 비타민C, 식이섬유 등도 풍부하기 때문에 꾸준히 섭취해주면 건강에 많은 도움이 된다.

 

비트

비트의 보라 빛깔은 베타레인이라는 또 다른 종류의 항산화성분 때문이다. 일부 버섯에도 이러한 성분이 들어있는데 이는 안토시아닌보다 조리로 인한 파괴가 좀 더 잘 일어나기 때문에 비트를 요리할 때는 굽거나 볶는 것보다는 찌는 편이 낫다고 한다.

 

등록일
2018-06-08 17:58
조회
61